• 새미로

JEWELRY NEWS

제목

팬톤이 정한 올해의 컬러 ‘마르살라’

이름

semigold

연락처

010-7738-7844

팬톤이 정한 올해의 컬러

왼쪽부터 로돌라이트 반지(출처 Levian), 로돌라이트 나석, 레드 지르콘 반지(출처 GIA), 레드 지르콘 나석 

 

따뜻하고 편안한 대지의 컬러 ‘마르살라’는 2015년 팬톤의 올해의 컬러다. 지난해 12월 팬톤은 와인 레드 컬러를 지칭하는 마르살라를 소개하고 복잡하고 다채로운 컬러라고 정의했다.

 

패션, 섬유, 홈 인테리어, 뷰티, 플라워, 화장품에서 문화 및 트렌드 예측에 이르는 다양한 부문의 전문가들이 팬톤의 올해의 컬러 선정에 참여했다. 컬러 선정에는 트렌드, 소비자들의 분위기, 전세계 사건 등 많은 요소들이 고려됐다.

 

마르살라는 브라운 톤을 띈 흙의 색으로, 이 컬러를 띤 보석은 다른 모든 컬러와 어울리기 때문에 모든 주얼리 컬렉션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또한, 마르살라는 따뜻함, 안정감, 모성 등의 느낌을 주기 때문에 의상 선택시 바탕색으로 적당하다. 그러면 이제 올해의 트렌드 컬러로 지정된 마르살라가 보석과 주얼리에서 어떠한 역할을 하게 될지를 살펴보도록 하겠다

 

마르살라 컬러의 유색석
레드 지르콘, 커넬리언, 파슬 코럴(fossil coral), 미스틱 토파즈의 컬러는 마르살라 컬러와 동일하다. 하지만 깊고 풍부한 로즈~라즈베리에서 퍼플 레드~브릭 레드 컬러에 해당되는 몇 종의 브라운 톤 가넷 역시 이와 이상적인 매치를 이룬다. 또한 이러한 종류의 가넷의 경우 공급이 풍부하기 때문에 올해 주얼리에 많이 사용될 것이 분명해 보인다.

 

가넷은 그 역사를 로마 시대로 거슬러 오르기까지 주얼리 컬렉션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가넷은 그 컬러가 풍부하고 경도가 높기 때문에 (모스 경도 7~7.5도) 오래 전부터 많은 인기를 누려왔다. 또한 굴절률이 높기 때문에 매우 밝게 빛난다. 다크 레드에 브라운 톤을 띈 마르살라 컬러의 가넷으로 가장 많이 언급되는 것은 알만다이트와 파이로프 가넷이다. 두 보석의 차이점은 알만다이트는 파이로프보다 큰 크리스탈로 생성되며, 일반적으로 더 불투명하고 색이 어두운 반면, 파이로프는 이보다 작은 크리스탈로 생성되고, 투명도가 알만다이트보다 높고 깨끗하며, 보다 빛나는 레드 컬러를 띤다는 것이다.  

 

세 번째 옵션은 알만다이트와 파이로프가 믹스된 크리스탈의 로돌라이트 가넷으로 컬러가 라스베리에서 라벤더, 바이올렛 레드까지 다양하기 때문에 인기가 매우 높다.

 

팬톤의 올해의 컬러 지정 소식이 알려지자 JTV(미국의 주얼리TV 홈쇼핑)는 ‘에이프릴 젬 데이즈’라는 이벤트를 열어 마르살라 컬러 영역에 속하는 네 가지 타입의 가넷을 소개하는 기회를 마련하기도 했다.

 

JTV는 이 네 가지 가넷을 여성용과 남성용 주얼리 모두로 제작해서 판매했다. 마르살라라는 컬러 명은 팬톤이 등록한 명칭이기 때문에 JTV는 이와 동일한 컬러를 또 다른 레드 와인 명인 ‘메를로’로 칭하고 있다.

 

마르살라를 이용한 디자인
디자이너들은 자신만의 마르살라 컬러 스톤을 찾아 여러 가지 커팅과 셰입을 실험한 끝에 자신만의 주얼리로 탄생시키고 있다. 밴쿠버의 스캐러벨리 주얼리의 디자이너 조운 스캐러벨리는 가넷과 함께 레드 지르콘도 즐겨 사용한다며, “레드 지르콘은 와인 레드 컬러를 띠는데다 빛을 잘 분산시킨다. 커넬리언 비드와 캐보션은 레디쉬 브라운 톤이, 파슬 코럴 캐보션은 그 컬러와 질감이 매우 아름답다”고 말했다. 또 로즈 컷 가넷을 스털링 실버 소재의 스태킹 반지(여러 개를 겹쳐 끼는 반지)에 즐겨 이용한다며, 로즈 컷 중앙 부분의 돔이 컬러에 깊이를 더해준다고 말했다.

 

켄터키주 메이스빌 소재 보석 무역업체 메이어 앤 와트의 인터넷 기술 담당자 제프리 와트는 “일반적으로 가넷 원광은 색이 어둡고 검다. 때문에 생생한 컬러의 나석을 얻기 위해서는 커팅이 좋아야 한다. 하지만 탄자니아산 마르살라 컬러 보석 원광의 경우 그동안 봐왔던 원광보다 컬러가 예쁘다. 인기 있는 나석은 4~8캐럿 대의 쿠션 및 오벌 셰입이다”고 말했다.

 

독창적인 목걸이와 귀걸이가 특징인 뉴욕의 젬스 바이 지나의 지나 리시튼 사장은 “뉴욕의 타즈 컴퍼니와 같이 브리올렛, 패시티드, 부드러운 구형, 다이아몬드 라운드 컷 등으로 연마된 예쁜 마르살라 컬러 가넷, 커넬리언, 꼬냑 쿼츠를 공급하는 업체 몇 곳을 찾아냈다”고 말했다. 나석을 찾아낸 이후의 문제는 어떤 금속이 마르살라 컬러의 보석을 가장 돋보이게 하는가이다. 카슨은 “로즈 골드와 가넷은 완벽한 조합이다. 스톤의 모든 컬러상 특징을 아우를 수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스캐러벨리는 “로즈 골드에 가넷을 세팅했을 때의 ‘톤 온 톤’ 효과 역시 매력적이다”고 말했다.

 

화인 주얼리 디자이너이자 노스캐롤라이나주 채플 힐 소재 주얼리 샵 신시아 르네의 신시아 르네 사장은 “옐로우 골드에 가넷을 세팅하면 따뜻함이 더해지고 팔라듐에 세팅하면 모던한 스칸디나비아 룩이 된다”고 말했다.

 

마르살라는 그 컬러가 레드냐, 바이올렛 혹은 브라운 계열이냐에 따라 자수정, 스위스 블루 토파즈, 레몬 시트린, 옐로우 시트린 등과 잘 어울린다. 르네 사장은 터키석, 흑진주, 크리소베릴 등이 마르살라 컬러와 좋은 대비를 이룬다고 지적했다. 마르살라가 팬톤의 올해의 컬러로 지정됨에 따라 유색석 딜러들과 주얼리 디자이너들은 많은 다양한 유색석들을 트렌디하게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그 중 가장 깊고 풍부한 컬러, 경도, 공급량을 자랑하는 가넷이야말로 마르살라 컬러 주제를 반영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선택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semigold

등록일2015-05-20

조회수7,844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