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미로

JEWELRY NEWS

제목

과학으로 밝힌 신라 금관의 새로운 모습

이름

semigold

연락처

010-7738-7844

 

 

국립중앙박물관(관장 김영나)이 경주 서봉총에서 출토된 금관을 주제로 한 테마 전시 ‘과학으로 풀어 보는 서봉총 금관’展을 지난 4월 21일 개최, 6월 21일(일)까지 상설전시실 1층 테마전시실에서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1926년에 서봉총에서 출토된 금관 등 금제품을 과학적인 방법으로 다시 조사한 성과를 선보이기 위해 마련됐다.

 

보물 339호인 서봉총 봉황 장식 금관, 금허리띠 장식, 금제 굵은 고리 귀걸이 등 모두 57점의 유물과 금관 재현품을 전시하고, 제작에 사용된 여러 기술들을 중점적으로 조명했다. 삼국시대 금의 채취, 금의 제련, 금판·금실·금못의 제작 과정도 확인할 수 있다.

 

금귀걸이, 금관 등 금제품은 X-ray와 XRF(X선 형광 분석)를 사용해 조사했다. X-ray로는 육안으로 보이지 않는 금귀걸이 등의 제작 기법을 확인할 수 있었다. XRF를 통해서는 금관 각 부속의 금 순도를 측정했는데, 이를 통해 금관을 제작할 때 사용한 금실과 후대에 보수할 때 사용한 금실을 구분해 낼 수 있었다.

 

 

제작 당시 관테에 곱은옥을 고정한 금실은 모두 순도가 17K로 밝혀진 데 비해 20세기에 금관을 발굴한 이후 보수하면서 사용한 금실은 23K~24K로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또 제작 당시에 사용한 금실에서는 전통적 제작 방법인 늘여 빼기로 만든 흔적이 금실 표면에서 확실히 보이지만, 후대의 보수에 사용한 금실에서는 그 흔적이 확인되지 않았다.

 

박진일 국립중앙박물관 고고역사부 학예연구사는 “현재까지 드러난 신라시대 금실은 두드려서 만들거나, 당겨 빼기 혹은 늘여 빼기를 해서 만드는 방식이 있는가 하면 금박을 꼬아 열을 가해 밀면서 압착해 만드는 세 가지 방법이 있다”며 “금의 순도를 순금에 가깝게 만들 수 있는 금 제련 기술력은 신라시대에는 없었기 때문에 24K 금실이 신라시대에 등장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시에서는 서봉총 발굴 당시와 이후 금관 사진들의 비교를 통해 현재의 금관이 제작 당시와 다른 모습임을 확인할 수 있는데, 제작 당시 관테에 붙어 있었던 6개의 곱은옥 가운데 4개가 떨어지고 양대(봉황 장식이 붙은 긴 금판) 역시 다른 위치에 고정됐음을 알 수 있다.

 

전시 관계자는 “비파괴분석법으로 도출된 결과를 통해 서봉총에서 출토된 금관이 제작 당시에는 어떤 모습이었는지 추정하고 새로운 복원안을 제시, 재현품을 만들어 선보인다”며 “우리 문화재에 대한 과학적인 분석을 담은 이번 특별전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semigold

등록일2015-05-03

조회수6,139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