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미로

JEWELRY NEWS

제목

꼬냑 다이아몬드(Brown Diamond)

이름

semigold

꼬냑 다이아몬드(Brown Diamond)


 


꼬냑 다이아몬드가 국내에 본격적으로 등장한 것은 지난 95년 특소세 과세기준이 100만원까지 상향 조정되면서

모 백화점 행사업체가 ‘1캐럿 라이트브라운 99만원’ 기획상품으로 첫선을 보이면서부터이다.

 

당시에는 이외에도 1백만원대 캐럿 다이아몬드 기획전이 붐처럼 일어나던 시기였으므로

캐럿 다이아몬드를 단지 상징적으로 지니고 싶어하던 많은 소비자들은 이 저가의

라이트 브라운(LIGHT BROWN) 다이아몬드에 현혹되어 일시적인 유행을 타기도 했다.
 
그러나 이 갈색 다이아몬드 기획전이 난무하기 시작하면서 이내 열기가 시들어 버렸다.

 채 1년도 못가서 이 갈색 다이아몬드는 처치 곤란이 되어 버렸다.


당시 미처 팔지 못하고 재고로 가지고 있던 막대한 양의 캐럿 갈색 다이아몬드를 7년이 지난 2001년에서야

처분했다는 모 백화점 행사업체의 이야기는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이후 이 갈색 다이아몬드는 업계에서 잊혀진 듯 했다.

 

한편 세계적으로 이 갈색 다이아몬드를 주로 생산하고 있는 호주 아가일(Argyle) 광산은 지난 96년

드비어스와 결별하게 되면서 독자 마케팅의 길을 걷게 된다.


호주 아가일사는 이때부터 갈색이라는 용어가 부정적인 이미지를 자아낸다고 판단하고 지금은 오히려

흔한 이름이 되어버린 ‘꼬냑’ 과 ‘샴페인’이라는 용어를 처음 만들어 냈다.

 

꼬냑 다이아몬드는 97년 화동양행 골든듀에서 1부 커플링으로 출시해 반짝 히트를 쳤다가

3년이 지난 2000년 ‘퍼플다이아몬드’가 홈쇼핑에 소개하면서 본격적으로 불이 붙기 시작했다.

2001년 들어서도 계속적으로 홈쇼핑에서 히트를 하게 되자 도매업계에서도 본격적으로

 이 꼬냑 다이아몬드를 취급하기 시작했다.


저가를 취급하는 프랜차이즈 등에서도 이 꼬냑 다이아몬드를 팔기 시작했으며 총판에서도 꼬냑 다이아몬드 커플링 등

 관련제품들을 잇따라 출시하기 시작했다.

 

이어 인터넷과 통신판매에서도 이 꼬냑 다이아몬드가 무색 다이아몬드를 밀어내고 히트상품으로 등장했다.

처음에 일시적인 유행으로 생각하던 업자들도 꼬냑 다이아몬드의 지속적인 생명력에 찬사를 보내기 시작했다.


급기야 2001년 12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CJ39쇼핑에서는 꼬냑 다이아몬드 기획전으로 2시간 동안

 14억원어치의 매출을 올리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당시 홈쇼핑에서 너무나 많은 물량을 판매하다보니 수준이하의 저질 커팅이나 피케이성 다이아몬드를

거리낌 없이 판매해 오히려 시장을 죽이는 결과를 만들었다.

 

하지만 갈색 다이아몬드는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저렴하고 다양한 색감으로 개성이 풍부하기 때문에 좋은 품질을

엄선해서 사용한다면 팬시컬러 부럽지 않은 매력적인 스톤이라고 할 수 있다.

좋은 커팅과 좋은 품질을 사용하는 것이 관건이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semigold

등록일2015-04-15

조회수5,818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