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미로

새미보도자료&매거진

제목

‘예물의 꽃’ 결혼반지, 커플링 vs 다이아반지

이름

semigold

‘예물의 꽃’ 결혼반지, 커플링 vs 다이아반지

결혼예물 경계 없어져...프로포즈반지로 대신하기도

 

[일요신문] 최근 결혼예물시장에도 개인의 취향과 개성을 강조한 소비트렌드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젊은 예비부부들을 중심으로 품격과 실속을 중시해 결혼반지를 커플링이나 1캐럿 이하의 다이아반지부터 프로포즈반지를 결혼예물반지로 대신하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다. 

결혼반지, 활동하기 편안한 커플링 선호...프로포즈링도 인기

‘결혼 예물의 꽃’이라 불리는 반지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1캐럿 이상의 고가 다이아반지를 맞추고 커플링을 보조 예물로 맞추는 경우가 많았지만, 다이아몬드의 크기를 줄이고 대신 밴드스타일이나 심플한 디자인을 강조한 데일리주얼리 성격의 커플링을 메인으로 하기도 한다. 

이는 다이아반지 등의 보석이 고가이다 보니 평상시 착용에 부담을 느끼거나 맞벌이 부부들의 활동성과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종로 결혼예물샵 새미주얼리(SEMIjewelry)는 “최근 결혼예물은 보석이나 귀금속으로서의 가치보다는 개인의 취향이나 개성을 강조하는 경우가 많다”며, “고급스러우면서도 심플한 디자인이 결혼반지와 예물세트 등이 인기를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이아반지, 결혼의 의미를 가격으로 평가할 수 없어...결혼재테크로 활용하기도
 

커플링(상)과 다이아반지(하).제공=새미주얼리

‘다이아는 영원하다’라는 한 보석회사의 광고카피가 관심을 모았던 것처럼 여전히 결혼반지의 최고 인기는 다이아반지임은 누구도 부정하지 않을 것이다. 다만, 기존에 캐럿이 클수록 관심을 받았던 것에 비해 3부나 5부의 다이아가 인기인 점이 새롭다.  

최근 젊은 부부들을 사이에서 금제품과 다이아 등의 보석이 가전제품이나 다른 예물에 비해 금전적인 가치를 인정받아 일명 ‘웨딩재테크’로도 인기이다. 

이렇다보니 다이아반지를 구입할 때 공신력있는 보석감정서 등을 꼼꼼히 챙기는 부부들도 늘어나고 있다.  

새미주얼리의 전문 다이아감정사는 “다이아의 무게나 크기도 중요하지만 컷, 색, 원산지, 감정사별 차이를 잘 비교해야한다”며, “보석의 가치가 영원을 상징하는 만큼 재산적인 의미보다 결혼에 대한 의미의 가치로 중요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미쥬얼리는 “최근에는 프로포즈 반지를 결혼 커플링으로 활용하는 경우도 있다”며, “고객들의 취향이나 예산에 따라 예물세트나 고가의 다이아몬드 등 보석반지를 선호하는 경우도 있지만, 부부간의 상징이나 개성에 따라 다이아반지나 커플링은 큰 제한이 없어지고 있는 추세이다”고 덧붙였다.  

종로에 위치한 새미주얼리는 20년 전통의 종로와 강북지역 최대 규모의 공인산업디자인예물업체로 예물 전문 디자이너 및 전문 다이아몬드 감정사가 직접 상담까지 진행해 종로예물투어에서 가볼만한 장소로 소개되고 있다. 


온라인 뉴스팀 ilyo22@ilyo.co.kr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semigold

등록일2015-03-01

조회수2,754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