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미로

JEWELRY NEWS

제목

110캐럿의 세계 최대의 옐로 다이아몬드

이름

semigold

연락처

--










‘태양의 눈물’로 알려진 세계 최대의 옐로 다이아몬드가 우리 돈으로 140억원에 달하는 거액에 낙찰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16일 스위스 현지 외신에 따르면 수도 제네바에서 열린 소더비 경매에서 110.0캐럿짜리 ‘태양의 물’ 다이아몬드가 1128만 2500 스위스 프랑(한화 약 140억원)로 익명의 전화 입찰자에게 낙찰됐다.

‘태양의 눈물’은 낙찰 예상 최고가인 1500만 스위스 프랑에 조금 못 미쳤지만, 소더비 측은 “낙찰된 보석 중 8번째 기록을 세웠다”면서 만족감을 표했다.

‘태양의 눈물’은 지난해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됐다. 옐로우 다이아몬드는 평균적으로 1만 개의 일반 다이아몬드가 발견될 때 겨우 하나가 발견될 정도로 희소성이 높으며, 100캐럿이 넘는 경우는 ‘태양의 눈물’이 유일하다. 이 다이아몬드는 미국 뉴욕의 다이아몬드 제조업체 코라 인터내셔널이 소유권을 가지고 있었으며, 지난 2월부터 런던 자연사박물관에 전시되기도 했다.

한편 현재까지 가장 비싸게 거래된 다이아몬드는 지난해 경매에 나온 25캐럿짜리 핑크 다이아몬드로, 컬러와 디자인의 희소가치가 인정돼 4610만 달러(약 520억원)에 낙찰돼 세계 기록에 오르기도 했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semigold

등록일2014-12-31

조회수8,020

 
스팸방지코드 :